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BPA임원 코로나 극복위해 급여 30% 반납

기사승인 [0호] 2020.04.01  16:13:46

공유
default_news_ad1

부산항만공사(사장 : 남기찬)가 코로나19 위기 상황 극복에 동참하고자 임원진의 4개월간 급여 30%에 해당하는 금액을 코로나 위기 극복 재원으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남 사장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사회적 고통 분담 및 취약계층 지원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급여 반납을 결정하게 됐다”며 “앞으로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조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이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또한 최근 급격한 소비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식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부산항만공사는 노․사가 합심해 전 임직원이 수산물 구매 캠페인에 자발적으로 동참하는 등 소비촉진에도 앞장서고 있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