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인천공항공사, 멜버른·리스본 등 신규취항 지원

기사승인 [0호] 2019.10.16  13:43:53

공유
default_news_ad1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 구본환)는 올해 도입한 '인천공항 신규취항 인큐베이터 프로그램'을 통해 호주 멜버른, 포르투갈 리스본, 인도네시아 바탐, 베트남 달랏, 태국 끄라비 5개 노선의 신규취항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사가 올해 처음 도입한 '신규취항 인큐베이터 제도'는 항공사의 정규 취항 전단계인 임시편 운항시점부터 정기편 전환 시 까지 마케팅비용을 지원하는 등,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신규 항공사의 인천공항 취항을 지원하는 마케팅 정책이다.

신규취항 인큐베이터 제도의 지원 대상은 직전 2년 간 정기편 운항 실적이 없는 임시편 노선으로, 공사는 지난 9월 공모 및 평가를 거쳐 아시아나항공 멜버른·리스본 노선, 티웨이항공 바탐 노선, 대한항공 달랏·끄라비 노선을 지원대상으로 선정하였다.

공사는 인큐베이터 지원대상으로 선정된 5개 노선의 정기편 취항을 지원하기 위해 앞으로 최대 3년간 최대 5만 달러의 마케팅 비용을 지원한다. 뿐만 아니라 해당 노선이 정기편으로 전환될 경우, 2만 달러를 인센티브로 추가 제공해 현재 180개의 인천공항 취항도시를 200개 까지 증대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충욱 기자 culee@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