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BPA 웅동배후단지 입주기업선정 사업설명회

기사승인 [0호] 2019.10.14  10:04:11

공유
default_news_ad1

부산항만공사(사장 : 남기찬)가 신항 웅동배후단지 1단계 18만 1,410㎡에 입주할 업체 선정을 위한 사업설명회를 10월 15일 오후 2시 BPA 신항사업소 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는 신항 웅동배후단지 가운데 위치한 부지에 입주할 물류 혹은 제조기업을 선정하기 위한 것이다. BPA는 외국화물 및 고용 창출 실적 등을 엄격하게 평가해 3개 업체를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BPA는 국가 경쟁력 제고와 항만 부가가치 증대 등을 위해 부산 강서구와 경남 창원 진해구 일원에 대규모 항만을 개발하고, 항만배후단지를 조성해 물류·제조기업을 유치하여 운영하고 있다. 신항 배후단지에는 현재 67개 업체가 입주해 연간 200만 TEU를 처리한다. 이에 따른 매출총액이 4,000억 원을 상회하고 있다. 이 배후단지는 자유무역지역인 경제특구로 지정돼 인근 부지에 비해 임대료가 저렴하다. 또한 국세·지방세 감면 등 다양한 세제혜택과 함께 30년에서 최대 50년까지 장기간 임대가 가능하다.

BPA 관계자는 “이번 입주기업 입찰을 통해 배후단지에 고부가가치 물류 활동의 활성화가 기대되며, 신규 물동량과 양질의 고용을 창출할 수 있는 국·내외 우수한 물류·제조기업을 유치하여 부산항을 경쟁력 있는 글로벌 해운물류 중심기지로 육성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