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현대상선, 대우조선해양과 ‘스마트십’ 개발

기사승인 [0호] 2019.09.26  14:59:12

공유
default_news_ad1

현대상선(대표 : 배재훈)이 대우조선해양과 손잡고 다양한 스마트십 기술 개발에 나선다.

양사가 맺은 ‘스마트십 공동연구 협약서’는 ▲ IoT기반 실시간 서비스 연구 ▲ 선대운영을 위한 육상 플랫폼 연구 ▲ 선박 자재창고 자동화시스템 개발 ▲ 경제운항솔루션 개발 등의 과제를 공동으로 연구하고, 실질적인 협력 활동을 추진한다.

이는 세계 최고 수준의 조선업체가 스마트십 기술을 개발, 선박에 적용하고 국적선사인 현대상선이 이 선박을 직접 운영하면서 축적한 운항 데이터를 다시 스마트십 및 설계기술에 반영하는 이른바 ‘선순환’ 구조를 만들 수 있는 좋은 사례로 평가된다.

실제로 선박의 최적 운항을 지원하기 위한 스마트십 솔루션의 경우는 이미 상당부분 연구개발이 완료돼, 지난해 현대상선이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 2만 3,000TEU급 초대형 스마트 컨테이너선 7척에 적용하고 있다. 이 선박들은 2020년 4월부터 순차적으로 인도 예정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현대상선과 대우조선해양의 공동연구는 양사를 비롯해 국내 해운·조선산업 발전에 큰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2020년 인도받는 세계 최고 수준의 2만 3,000TEU급 스마트십을 기반으로 한국 해운 재건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상선은 지난해 9월 2만 3,000TEU급 선박 12척 등 초대형 스마트 컨테이너선 20척을 국내 조선 3사에 발주했다. 2만 3,000TEU급 선박 12척 중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에게 각각 7척과 5척을, 1만 5,000TEU급 선박 8척은 현대중공업에 발주한 바 있다.

김시오 편집장 sokim@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